[인터뷰] 제레미 실만 - 실만의 체스교본(How to Reassess Your Chess) 저자

인터뷰어 : Robert Brunnemer (Robofriven)

3jeremysilman.jpg
체스 강사/트레이너 Jeremy Silman
인터네셔널 마스터 제레미 실만은 U.S Open, Amerian Open, National Open을 우승한 몇 안되는 사람중의 하나이다. 그는 베스트셀러인 실만의 체스교본(How to Reassess Your chess), 실만의 엔드게임 코스, 아마츄어 마인드 등을 포함하여 수많은 체스책을 쓰기도 하였다. 그는 웹사이트 JeremySilman.com 을 통하여 수백권의 체스책의 리뷰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그는 US 쥬니어 네셔널 체스팀의 코치를 맡기도 하였다. 2001년, 그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영화에서 체스배틀의 움직임을 기획하였다.




Q : 우선, 당신이 체스를 시작하게 된 때는 언제이며, 언제부터 체스를 본격적으로 하기로 마음먹었습니까?

JS : 저는 12살때부터 체스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친구가 저에게 체스를 하자고 말했고, 물론 그는 저를 쉽게 이겼습니다. 저는 그때 대부분의 체스룰을 몰랐고 폰의 움직임만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꽤 귀여운 폰체인을 만들었고, 친구는 저를 메이트해버렸습니다.

후에도 나를 이겼던 그 친구는 다른아이와 함께 합세해 수없이 나를 이겼었고, 짓밟듯이 비웃었습니다. 그러나 나는 지는것이 매우 싫었고, 복수를 하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깨어있는 모든시간동안 체스를 공부하기 시작했고, 14살이 되었을때 그들의 뒤통수를 치게 되었습니다(그 친구들은 꽤 괜찮은 토너먼트 플레이어들이었습니다) 

내 생각에 저는 16살이 되었을때 마스터급의 실력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였을때, 저는 고고학자나 체스선수가 되려고 마음먹었습니다. 저는 체스를 선택하였었는데, 왜냐하면 왠지 매우 로맨틱해보였기 때문입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이국적인 장소를 방문한다는 생각은 너무 좋을것 같았습니다. 이것보다 좋은게 뭐가 있겠습니까? 이미 내맘속에는 과학과 예술, 스포츠가 혼합되어 있는 체스가 내인생을 바치기에 충분한 가치를 가졌었습니다.



Q : 당신의 가장 큰 업적은 무엇입니까? (체스와 인생 모두를 포함해서)

우선은, 3개의 클래식 미국 토너먼트를 우승한 것입니다. 어렸을때 American Open을 수차례 나갔었고, 실제로 거기서 이기기도 했습니다(U.S. Open과 National Open과 함께). 또한 나는 IM 잭 피터스를 상대로 3.5 - 0.5로 이겼었는데, 잭은 사실상 그랜드마스터 수준의 매우 강한 플레이어였습니다. 그때가 내 체스의 전성기였었습니다. 나는 더이상 대회에 나가지 않았기 때문에, 그때보다 더 좋아지진 않았을것이니까요. 체스외의 업적에 대한거라면, 지금부터 기억에 남을만한것을 만들어나가봅시다. 



Q : 당신이 체스책을 쓰기로 결심하게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JS : 처음에는 빨리 돈을 얻기 위해서 체스잡지를 썼습니다. 이들은 매우 좋은건 아니었지만, 나는 먹고 살 돈이 필요했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교육경험이 늘어난뒤에, 나는 기존의 체스책들이 아주 많기는 하지만 레이팅2000이하 체스플레이어들을 위한 것들이 거의 없다는것을 알게되었습니다. 결국, 내 자신의 학생들을 위해 만들었던 교육방법을 공유하기위해 How to Reassess Your Chess (한국명 : 실만의 체스교본)의 첫번째 버전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모두를 매우 잘하게 만들거라고는 기대하진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어느정도 아마츄어들에게 유용했었고 꽤 유명해졌습니다.



Q : 당신의 많은 책들을 보면 게임을 끝낸뒤에 느낀 생각 이것저것과 가볍게 한두줄 분석한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것은 자연스럽게 당신의 기록 스타일에서 비롯된것입니까? 아니면 일부러 그렇게 하는것입니까?

JS : 의식한것은 아닙니다. 사실 나는 어이없이 말도 안되는 얘기들과 함께 유용한 정보를 혼합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 말하는 스타일은 강의뿐만 아니라, 책에서도 잘 나타납니다. 그런데 잘 분석된 책이 사람들에게 읽기 좋다는건 어디에 나오는 얘기죠?



Q : 당신의 책 "Silman's Completed Endgame Course - From Beginner to Master"의 카테고리를 보면, 남아있는 기물로 목차를 구분지은것이 아니라, 레이팅별로 목차를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책을 쓰기로 결심한 계기는 무엇입니까?

JS : 나는 엔드게임 책이 어떻게 하면 불필요하게 많은 텍스트로 인해서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을수있을까 하는 고민을 6개월동안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결심하기를,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많은 검색을 했고 계획이 필요했습니다. 나는 정말로 기존에 보지 못했던 무언가(새로운방식뿐만 아니라 심각한 체스학생들도 열광적으로 원할만한)를 원했습니다. 책이 완료되었을때, 나는 체스학생들에게 지금껏 엔드게임을 너무 거대한 덩어리를 던지듯이 가르쳐왔다는것을 깨달았습니다. "이거, 외워!"(이것이 나의 과거의 방식중 대부분을 차지했었다) 와 같은 말은 너무 우울하고 무서운 얘기였었습니다. 엔드게임책을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읽은 사람은 거의 없었고, 매우 극소수만이 자신의 실력에 맞는 엔드게임들을 알고 있었던것입니다.

클래스별로 어떠한 기물의 엔딩들이 실력에 맞는것인지에 대한 판단은 수년간 내가 가르쳐온 학생들을 관찰해온것을 기반으로 구분지었습니다. 물론, 다른 선생님들은 이것이 다르게 느껴질수도 있는데, 자신의 교육철학에 맞게 섹션을 조절하시면 될것입니다.



Q : 소설을 쓰는건 어떤가요? 저는 당신이 만든 체스를 기반으로 한 소설을 보고 싶네요. 요즘 새롭게 쓰고 있는 체스책은 무엇입니까?

JS : 저는 이미 그러한 소설을 썼었습니다. 하지만 그것들은 정치적으로 올바르지 않았고, 매우 오랫동안 출판되지 못했습니다. 저는 과거에 "Zen and The Art of Casino Gaming"이라는 제목의 카지노 소설을 써서 성공을 거두기도 했었는데, 이 제목은 "Zen & the Art" 이라는 매우 성공한 도박책 시리즈 제목의 근원이 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그들은 저에게 제목 아이디어를 무단으로 이용한 것에 대해 사과메세지를 보내오기도 했습니다.

저는 또한 체스를 기반으로 한 영화시나리오를 썼었습니다. 소수지만 몇개는 영화로 만들어진것들도 있는데, 그중 하나는 아주 비싸게 만들어진 극적인 작품이었습니다(역주:해리포터를 얘기하는듯) 나는 이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현재 저는 3개의 책을 쓰고있고, 1개는 체스와 관련있지 않습니다. 다른 2개의 체스책중 하나는 How To Reassess Your chess을 새롭게 완전히 다시 쓰는것입니다. 새롭게 쓰여질 이 책은 그림부터 모두다 새로운것이고, 엔드게임 섹션은 지울것입니다. 또한 새로운 아이디어와 챕터, 새로운 교육도구를 추가할 것입니다. 이 최종버전은 이전 버전과는 완전히 다를것입니다. 더 강렬하고, 풍부하고 많은 정보, 상세한 정보뿐만 아니라 더 재미있을 것입니다.  3번째 버전을 좋아했던 분들이라면 이 새로운 4번째 버전도 분명히 좋아할 것입니다. 3번째 버전을 싫어했던 분들도 4번째 버전은 마치 영혼의친구였던것처럼 매일밤 침대곁에서 읽으며 잠을 준비할 것입니다.



Q : 당신은 무료로 많은 정보를 제공하는것으로 인해 당신의 책을 구입할 사람들이 적어질것이라고 걱정한 적이 있습니까?

JS : 전혀 없습니다. 나는 가르친다는것에 대해 매우 큰 욕심을 가지고 있고, 체스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가능한한 좋은 경험을 가질수있도록 돕고 싶습니다. 내 사이트의 주요 아이디어는 도서 리뷰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왜냐구요? 왜냐하면 매달 새로운 체스책에 돈을 쓰는것은 정신나간것이며, 가난한 체스팬들에게는 전혀 유용하지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책리뷰가 저같은 체스책 중독자들에게 매우 유용할것이라고 느꼈습니다. 나는 체스책을 리뷰할때, 내가 재미있게 읽었는가를 주로 보고 있는데, 적어도 정직하게 책의 장점과 결점을 쓰려고 하고 있습니다. 많은 리뷰어들은 모든책들을 칭찬만 하고 있습니다만 나까지 모두를 칭찬한다면, 지옥일것입니다. 나는 부끄러운게 하나도 없습니다. 저는 단지 그 책이 돈으로 주고살만한 가치가 있는지를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을뿐입니다. 



Q : 무엇이 당신의 사이트의 "Raving Chess Celebrities(미쳐 날뛰는 체스 유명인사)"를 만들수있는 아이디어를 준것입니까? 그리고 작가들에게 요구해오는것이 있습니까? 혹시 당신에게까지 폭언을 요청합니까? 

나는 당신의 "Raving"에서 종종 FIDE와 USCF를 비판하는것을 보아왔습니다. FIDE와 USCF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최근에 당신의 친구인 Susan Polgar가 USCF의 회장으로 임명되었는데, 무엇이 달라졌다고 보십니까?

JS : 대부분의 체스 간행물들은 어린이를 위한것이거나 정치적인 목적에 있습니다. 이것은 만약 유명한 플레이어가 분노를 터트리길 원한다면 적절한 포럼이 없다는것을 의미합니다. RAVINGS섹션은 그러한 분출구로 환영합니다. 때때로 그사람의 헛소리에 동의하지 않는다하더라도, 보통 저는 그가 하는 말을 여전히 존중합니다.

비록 그것이 사람에 따라 좋았을때도 있고 나빴을때도 있었지만, 난 항상 USCF와 함께 심각한 이슈들을 다뤄왔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몇년동안에 나는 정말 무슨일이 벌어지는지를 모를정도로 연락을 하지 않고 지냈었습니다. 사실 많은 몇년동안은 USCF회원도 아니었습니다.

나는 수잔 폴가의 의견을 높게 생각합니다. 그녀는 매우 훌륭한 플레이어일뿐만 아니라, 정말 체스를 돕고 싶어하는 매우 사랑스러운 사람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녀가 직멸하게 될 정치적인 문제는 그녀가 잘 모르기 때문에,그녀가 얼마나 효과적으로 변화를 줄것인지에 대해서는 미지수입니다.

FIDE는 또다른 부분입니다. 나에게, FIDE는 항상 피해만 주는것 같습니다. 그들은 멍청한 일을 하고, 그들의 많은 결정과 지시들은 어리석은 탐욕을 기반한것으로 보입니다.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의견이며 다르게 보일수도 있습니다.



Q : 당신이 가장 열정적으로 체스를 했을때의 연습 일정은 무엇입니까?

JS : 내가 국제대회를 참가했을때, 나는 체스에만 매진했습니다. 헝가리에서, 나는 다음날의 경기를 위해 저녁에 4시간을 준비했고, 그런뒤 다음날 아침에 한번더 4시간을 더 준비했습니다. 이걸 매게임마다 반복합니다. 물론 주위에 여자, 미친감독이나 선수, 돈문제, 숙박시설, 음식 등의 문제도 있었지만, 이것들은 경쟁을하는 체스에서 전체의 일부분입니다. 나는 수년동안 긴장을 늦추지 않았습니다.



Q : 당신이 추구하는 체스 스타일은 어떤것입니까?

JS : 안전하고 견고한 포지셔널 플레이를 추가한 역동적인 체스입니다. 이것이 모든것을 계산하여 적을 압박하는 환상적인 방법입니다.



Q : 뛰어난 토너먼트 플레이어가 되기 위한 올바르고 좋은 트레이닝 스케줄은 어떤것입니까?

JS : 1900이하를 기준으로

①엔드게임 : 내가 쓴 Silman's Complete Endgame Course를 당신의 레이팅 그룹에 맞게 읽으십시오. 당신의 레이팅보다 높은 그룹의 엔드게임 지식은 불필요합니다.
②전술 : 공부시간의 15%
③포지션 공부 : 공부시간의 15%(아마츄어마인드나 실만의 체스교본과 같은 책을 이용)
④자신의게임을 분석 : 공부시간의 30% (더 강한 플레이어의 도움을 받는것이 매우 좋다) 
⑤마스터들의게임을 분석 : 공부시간의 30%
⑥오프닝 : 공부시간의 10%



Q : 여러종류의 오프닝을 공부하고 기억하는것에 많은 시간을 사용하는것이 매우 유행이 되고 있는것처럼 보입니다. 당신은 체스오프닝을 공부하는것을 얼마만큼 중요하게 생각하십니까?

강한 체스를 플레이하기위해 공부하는것이 오프닝 변화수를 기억하는것보다 훨씬 더 중요합니다. 방금전에 저는 당신의 체스공부의 10%를 오프닝공부에 투자하라고 말했었는데, 실제로는 마스터들의 게임을 살펴보는것또한 오프닝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는것을 명심하십시오. 또한 자신의 게임을 분석하는것은 당신의 오프닝 레파토리를 깊이있게 늘리는데도 도움이 될것입니다. 




  • |
  1. 3jeremysilman.jpg (File Size:35.3KB/Download:17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탈레반 2011.08.10. 09:24

잘봤습니다

더블샷 2011.08.11. 12:54

잘봤어요 개인적으로는 실만이 말이 많은 분 같다고 생각해요 ^^

고고스 2012.11.22. 02:36

잘 봤습니다.

Deeker 2013.01.22. 19:54

역시 체스도 다른 사람들이 둔 것을 참고하는 게 중요하군요.


허초희 2013.07.17. 22:33

국내에서도 유명한 분이시죠~

yosi 2014.12.29. 15:39

잘 봤습니다

췍크 2015.01.01. 00:23
잘 봤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서울 세계 시각장애인대회] 기초부터 차근차근, 체스 대표팀의 무한도전 창훈 15.05.11. 239
16 [김유빈] SBS 영재발굴단 7회 ‘영재 발굴단’ 체스 여왕 유빈이 “공부는 쉽다”…6세 때부터 체스 시작 [2] 창훈 15.05.07. 594
15 [이상훈] 나의 체스이야기 5편 아도니스 14.11.09. 616
14 [이상훈] 나의 체스이야기 4편 아도니스 14.11.09. 730
13 [이준혁] '강남 체스 키드' 한국 최연소 피데 마스터 창훈 14.10.06. 963
12 [이상훈] 전쟁처럼 치열한 두뇌싸움 체스! 그 국가대표를 만나다 (2) [1] 창훈 14.08.19. 644
11 [유가람, 안성민] 전쟁처럼 치열한 두뇌싸움 체스! 그 국가대표를 만나다 (1) 창훈 14.08.19. 539
10 [송진우] 체크메이트!! 체스종목담당관을 만나다 창훈 14.08.19. 499
9 [임하경] 광저우로 가는 체스천재 임하경 창훈 14.08.19. 476
8 [김도윤] 64개 칸 안에 꿈을 그리는 체스선수 창훈 14.08.18. 487
7 [유가람, 배중기] “체스에 집중하고 싶어요" [1] 창훈 14.08.18. 544
6 [이상훈] 체스선수의 마인드컨트롤 [1] 아도니스 13.03.09. 2644
5 [이상훈] 아시안 네이션스컵을 마치며 [4] 아도니스 12.05.30. 1517
4 [이상훈] 나의 체스이야기 3편 [10] 아도니스 12.04.16. 3137
3 [이상훈] 나의 체스이야기 2편 [4] 아도니스 12.04.14. 1937
2 [이상훈] 나의 체스이야기 1편 [1] 아도니스 12.04.14. 3061
» [제레미 실만] 실만의 체스교본(How to Reassess Your Chess) 저자 [8] 창훈 11.08.09. 6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