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슈타이니츠(Wilhelm Steinitz), 1대 세계챔피언

 

 wilhelmsteinitz1.jpg

1번째 세계챔피언

활동년도: 1859 ~ 1899

레이팅: 없음

기록: 422승 128무 181패

 

윌리엄 슈타이니츠는 1836년에 체코 프라하에서 태어나, 어렸을적에 비엔나로 이사를 가 체스를 시작하게 됩니다.

그는 1862년부터, 영국에서 체스 프로기사로 활약했고 당시에는 공격적인 스타일을 가졌었습니다.

 

1873년에 슈타이니츠의 스타일은 갑자기 포지션적으로 바뀝니다. 그는 폰구조와, 기물의배치, 그리고 다른 모든 포지션적인 요소들을 이용해 정적인 이점을 가져가 게임을 이겼습니다. 전술적이고 번뜩이는 아이디어, 화려한 콤비네이션으로 이기는 것에 주목하고 있던 당시 다른 체스플레이어들은 그의 획기적인 플레이방법에 매우 놀라워 했습니다. 심지어 그들 몇몇은 자신이 왜 지는지조차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슈타이니츠는 공격을 성공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포지션적인 우위를 만드는것을 우선적으로 하라는 생각의 창시자입니다. 그는 체스이론에 있어 가장 위대한 업적인 '작은 이점들을 쌓아나가면 이길 수 있다'를 보여주었습니다.

 

1883년, 슈타이니츠는 이민을 가, 미국인이 됩니다. 당시 비공식적으로 세계챔피언으로 인정받고 있던 그는 1886년 주커토트와의 챔피언결정전에서 10승 5무 5패로 이겨 공식적인 1대 세계챔피언의 주인공이 됩니다.

 

1892년 1월,  영국의 체스잡지에 제임스.G.커닝험은 슈타이니츠에 대해 이렇게 썼습니다.

"그는 매우 활기차고 나이에 비해 늙은 티가 나지 않는 침착한 사람입니다. 다들 그에 대해서 무식함보다는 기품이, 강도보다는 아름다운게 어울린다고 합니다."

 

커닝험의 이러한 말은 슈타이니츠의 첫 초상화에 잘 나타나있습니다. 하지만 그는 몇년후에 매우 현저하게 달라집니다. 1894년 58살이었을때, 그는 25살된 독일의 젋은마스터 '엠마누엘 라스커'에게 챔피언을 내줍니다. 이 패배로 인해 슈타이니츠는 체력적으로도, 심리적으로도 큰 타격을 받게 됩니다. 몇년후 한번더 타이틀을 뺏기 위해 붙었을때는 더 끔찍하게 패배합니다. 아쉽게도 그는 이 패배이후 급격히 쇠약해지며 말년을 다소 이성을 잃은듯한 삶을 보내다가 1900년에 죽게 됩니다.

 

 

 

Lasker,Emanuel  vs  Steinitz,Wilhelm 0-1

World Championship(17th game), 1894

 

1.e4 e5 2.Nf3 Nc6 3.Bc4 3.Bc5 4.d3 Nf6 5.Nc3

 pos1.jpg

라스커는 무난한 라인을 선택하여 마스터들의 오프닝 이론싸움을 피했습니다.

 

5...d6 6.Be3 Bb6

흑은 6...Bxe3 7.fxe3 해서는 안됩니다. 이렇게 되면 백은 더 강한 센터와 유용한 오픈f파일을 가집니다

 

7.Qd2 Na5 8.Bb5+ c6 9.Ba4 Bxe3

pos2.jpg

흑은 어쩔수없이 강제적인 교환을 했습니다. 왜냐하면 b2-b4로 나잇이 위협될 위기가 있기 때문입니다. 비록  당장은 백이 이점을 가져가고는 있지만  흑은 또하나의 더블폰을 더 만들어 구조적인 이점으로 강력한 엔드게임으로 갈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살펴봅시다.

 

10.fxe3 b5 11.Bb3 Qb6

흑은 잠재적인 폰약점인 e3를 겨냥하고 있습니다.

 

12.0-0

백은 아마 그의 포지션에 꽤 만족하고 있을것입니다. d4,f4지점을 컨트롤하고 있고 공격하기에 유용한 f파일을 가지고 있습니다.

 

12... Ng4

pos3.jpg

e3를 공격하고 있지만 사실 이 수의 진짜 의미는 폰을 먹으려는 것이 아닙니다. 이 수의 진정한 목적은 ...f7-f6를 가능케하여 잠재적인 백의 f파일의 힘을 상쇄하려는 것입니다. 공격적으로 보이는 12...Ng4가 사실은 매우 방어적인 수인 것입니다!

 

13.Rae1 f6 14.h3 Nh6 15.Ne2 Nxb3 16.axb3 0-0

pos4.jpg

슈타이니츠는 매우 견고한 포지션을 구축했고, 백은 2개의 더블폰들로 인해 포지션의 유연성이 떨어집니다.흑은 이제 킹사이드와 센터를 둘다 고정시키고, 퀸사이드를 ...a7-a5-a4로 가격할 생각입니다.

 

17.Ng3 a5 18.d4

pos5.jpg

라스커는 암담한 전망에 실망해 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전진이 돌처럼 단단한 e5폰을 전혀 위협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18.d4는 전혀 좋지못하고 오히려 나쁜 수입니다.  e4지점은 이제 보호해줄 폰이 없어져 잠재적으로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라스커는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을까요? 센터가 죽어있고 퀸사이드는 흑의 것이기 떄문에 유일한 곳이 킹사이드입니다.하지만 슈타이니츠의 방어적인 준비는 이조차도 불가능하게 만듭니다.

 

18...Nf7 19.Qf2 Ra7

...Nf7와 ...Ra7는 백이 할 수 있는건 킹사이드공격밖에 없다는 정확한 판단에 의한 방어수입니다.

 

20.Rd1 a4

백의 퀸사이드에 있는 더블폰은 백이 열어주지만 않는다면 실제로는 약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오픈파일만이 도구는 아닐것입니다.

 

21.b4 Qc7 22.Ne1 c5 23.Qd2 Be6

지금 백은 d파일을 그가 원한다면 열 수 있지만 열지 않을것입니다. 왜냐하면 d4,d5,d6,d7,d8모두 흑의 기물이 지켜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24.d5 Bd7

pos6.jpg

슈타이니츠는 장기적인 이점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센터는 죽었고, 킹사이드는 안전하며, 퀸사이드는 흑의 것입니다. 게다가 백의 센터폰은 밝은칸에 위치하여 게임후반부에는 비숍의 잠재적인 타겟이 될 수 있습니다.

 

25.Ra1 cxb4

지금 흑은 모든것이 안전하고 위험요소들이 없습니다. 흑은 급할필요없이 천천히 퀸사이드 공격을 준비하면 됩니다.

 

26.Qxb4 Rc8 27.Qd2 Qc4 28.Rf2 Ng5

지금 c2와 e4는 동시에 압박당하고 있고, 백은 지금 살기위해 발버둥치고 있는것뿐입니다.

 

29.Qd3 Rac7 30.h4 Nf7 31.Qxc4 Rxc4 32.Rd2 g6

pos7.jpg

이제 백나잇은 f5로 이동할 수 없습니다.

 

33.Kf2 Nd8

흑나잇이 싸움의 장소인 퀸사이드로 뛰어들려고 합니다.

 

34.b3 R4c7 35.Rdd1 Nb7 36.Rdb1 Kf7

흑은 전혀 급하지 않기에 f6폰을 지키면서 킹을 센터에 좀더 가깝게 이동시킵니다.

 

37.Ke2 Ra8 38.Kd2 Na5 39.Kd3 h5 40.Ra2 Raa7 41.b4

흑은 지금 (41...axb3 42.cxb3 Nxb3! 43.Rxa7 Nc5, 그리고 44...Rxa7)로 폰을 먹는 위협을 하고 있습니다.

 

41...Nc4

pos8.jpg

흑에게 기뻐할만한 새로운 이점으로 c4지점과 지나친a폰이 제공됩니다.

 

42.Nf3 Ra8 43.Nd2 Nb6

백의 d2나잇은 전혀 이점을 볼 수 없는 수동적인 위치로, 흑이 교환에 응답해줄리 없습니다.

 

44.Rf1 Rac8 45.Nb1 Ke7 46.c3 Nc4 47.Raf2 Na3!

흑은 c3방어를 깨기 위해 노력합니다.

 

48.Ne2

(지금 48.Nxa3?는 Rxf3+로 망합니다)

 

48...Nxb1 49.Rxb1 Bg4

c3을 공략하기 위해 나잇을 공격합니다.

 

50.Rc1 Rc4 51.Rc2 f5

pos9.jpg

0-1

백은 기권했습니다. 그는 e4폰이 떨어질것이고 더이상 희망이 없다는것을 확신했습니다.

51...f5 52.Ng3(52.exf5는 Bxf5+로 패배) 52...fxe4+ 53.Kd2(53.Nxe4는 Bf5로 패배) 53...Bd7 54.Rc1 Be8 55.Ne2 Bf7후에 흑은 d5또한 먹습니다.

 

마스터들의 전략적인 공략이 돋보이는 훌륭한 게임이었습니다!

ps:기보파일이 첨부되어 있습니다.

 

 

  • |
  1. wilhelmsteinitz1.jpg (File Size:33.0KB/Download:57)
  2. pos6.jpg (File Size:28.7KB/Download:54)
  3. pos7.jpg (File Size:27.2KB/Download:54)
  4. pos8.jpg (File Size:27.2KB/Download:51)
  5. pos9.jpg (File Size:26.3KB/Download:48)
  6. pos1.jpg (File Size:30.5KB/Download:41)
  7. pos2.jpg (File Size:30.1KB/Download:53)
  8. pos3.jpg (File Size:29.8KB/Download:47)
  9. pos4.jpg (File Size:28.6KB/Download:42)
  10. pos5.jpg (File Size:28.8KB/Download:54)
  11. steinitz.pgn (File Size:893Bytes/Download:11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이노이노 2011.10.09. 01:42

잘봤습니다~  확실히 섣부른 공격보다는 먼저 자신의 진영을 차근차근 쌓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전에는 일단 공격부터 하고봤지만 여러 체스책들이나 조언등을 통해 먼저 자신의 진영을 갖추고 서서히 공격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그렇게 플레이하면서 느끼는 중입니다. 경기도 매우 재밌네요~

 

 

오타로 보이는 것이 23수 다음에 해설중에서 'd4,d5,d6,d7,d7' -> 'd4,d5,d6,d7,d8' 와 마지막 해설에서 '54.Rc1 Be7' -> '54.Rc1 Be8' 인 것 같습니다~

이노이노 2011.10.24. 07:52

또 오타로 36.Rab1->36.Rdb1 이 보이네요

창훈 2012.01.02. 15:02

감사합니다. 오래전에 알려주셨는데 지금에 와서야 수정했네요.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전략 [예방조처] 포지션에 있어서 허용한다면 위험할 수 있는 가능성을 차단하는 것 [16] 창훈 11.04.08. 3892
24 오프닝 슬라브 디펜스의 진수(The Delicacies of Slav Defence) [5] 창훈 11.03.26. 1260
23 전략 [전진기지] 적 진영내에 이상적으로 기물을 배치할 수 있는 곳 [20] 창훈 11.03.13. 8116
22 오프닝 2나잇 디펜스의 진수(The Delicacies of Two Knights Defence) [12] 창훈 11.03.06. 1506
21 기타 나아지는 길 (The Path to Improvement) [19] 창훈 11.03.02. 7157
20 엔딩 단계별로 다져가는 "엔드게임 이론강좌" STEP5 - 비숍 엔드게임 [9] 창훈 11.02.22. 1436
19 오프닝 킹즈인디언 디펜스의 진수(The Delicacies of King's Indian Defence) [23] 창훈 11.02.12. 3034
18 엔딩 단계별로 다져가는 "엔드게임 이론강좌" STEP4 - 퀸 vs 7랭크폰 엔드게임 [5] 창훈 11.02.09. 1107
17 엔딩 단계별로 다져가는 "엔드게임 이론강좌" STEP3 - 룩 엔드게임 기초(루세나 포지션, 필리도어 포지션) [4] 창훈 11.02.08. 1348
16 엔딩 단계별로 다져가는 "엔드게임 이론강좌" STEP2 - 폰 엔드게임 기초 [5] 창훈 11.02.05. 1213
15 엔딩 단계별로 다져가는 "엔드게임 이론강좌" STEP1 - 킹의 이해(오포지션, 젖히기) [12] 창훈 11.01.31. 2596
14 게임분석 역사속 위대한 마스터들의 전략 #5 [티그란 페트로시안] [1] 창훈 11.02.01. 1222
13 게임분석 역사속 위대한 마스터들의 전략 #4 [아론 님조비치] 창훈 11.02.01. 1100
12 게임분석 역사속 위대한 마스터들의 전략 #3 [호세 라울 카파블랑카] [3] 창훈 11.01.30. 1144
11 오프닝 대니쉬 겜빗의 진수(The Delicacies of Danish Gambit) [7] 창훈 11.01.29. 1350
10 게임분석 역사속 위대한 마스터들의 전략 #2 [아키바 루빈스타인] [5] 창훈 11.01.27. 920
» 게임분석 역사속 위대한 마스터들의 전략 #1 [윌리엄 슈타이니츠] [3] 창훈 11.01.27. 1816
8 오프닝 카로칸 디펜스의 진수(The Delicacies of Caro-kann) [10] 창훈 11.01.21. 1881
7 엔딩 [번역] 카파블랑카의 베스트체스엔딩집 GAME3 (Marshall vs Capablanca, 1909) [2] 창훈 11.01.19. 721
6 엔딩 [번역] 카파블랑카의 베스트체스엔딩집 GAME2 (Capablanca vs J.Corzo, 1901) [2] 창훈 11.01.18. 853